북극해 해양경계획정과 200M 외측 대륙붕 한계 설정

Title
북극해 해양경계획정과 200M 외측 대륙붕 한계 설정
Alternative Title
Maritime Claims and the Determining Outer the Continenal Shelf Limits in the Arctic
Author(s)
양희철
KIOST Author(s)
Yang, Hee Cheol(양희철)
Publication Year
2014-11-18
Abstract
- 북극해 연안국의 UNCLCS를 통한 200해리 외측 대륙붕 연장 준비가 진행됨에 따라, 그 지질적 연장성을 규명한다면, 북극해 대륙붕의 대부분은 북극해 연안국의 관할권 범위에 귀속됨- 따라서, 경우에 따라서는 CLCS와 북극해연안국의 해저산맥과 해저고지의 해석을 둘러싼 과학적 논쟁이 지속될 것인 바, 북극해를 이용하고자 하는 우리나라에게는 상당한 제한으로 다가올 수 있음- 이에 북극해 대륙붕 연장에 대한 현재와 주요 논쟁을 살펴보고, 향후 국가적 대응방안을 제시지의 해석을 둘러싼 과학적 논쟁이 지속될 것인 바, 북극해를 이용하고자 하는 우리나라에게는 상당한 제한으로 다가올 수 있음- 이에 북극해 대륙붕 연장에 대한 현재와 주요 논쟁을 살펴보고, 향후 국가적 대응방안을 제시
URI
https://sciwatch.kiost.ac.kr/handle/2020.kiost/25741
Bibliographic Citation
해양정책학회, pp.51 - 56, 2014
Publisher
해양정책학회
Type
Conference
Language
Korean
Publisher
해양정책학회
Related Researcher
Research Interests

International Law(Law of the Sea),Marine Policy,Maritime Delimitation,국제법(해양법),해양정책,해양경계획정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qrcode

Items in ScienceWatch@KIOST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