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해역에 서식하는 아무르불가사리의 섭식선호도

Title
통영해역에 서식하는 아무르불가사리의 섭식선호도
Alternative Title
feeding preference of sea star, Asterias amurensis, aroung Tongyeong, Korea
Author(s)
백상규; 박흥식; 윤성규; 이순길; 김종만
KIOST Author(s)
Park, Heung-Sik(박흥식)
Publication Year
2004-05-14
Abstract
각 해역에 아므르불가시리의 섭식참여율을 조사한 결과 가두리해역의 경우 45.1~68.7%가 섭식활동 중이었으며, 경질기저 해역과 연질기저 해역에서는 각 50.0~68.3%, 27.8~31.8%가 섭식활동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한편, 위 내용물 분석결과 가두리해역에서 출현한 아므르불가사리의 위에서는 총 10종의 저서동물이 출현하였으며, 가장 높은 빈도로 출현한 종은 이매패류의 지중해담치와 굴이었으며 각각 총 출현 빈도의 77.2 %와 15.2 %를 차지하고 있었다. 지중해담치는 저서동물군집 내에서 출현한 빈도와 및 위 내용물 출현 빈도를 동시에 고려한 선호도(E) 지수에서도 0.825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경질기저 해역에서는 총 7종의 저서동물이 출현하였으며, 가장 높은 빈도로 출현한 종은 삼각따개비로 총 출현 빈도의 96.7 %를 차지하고 있었다. 하지만 선호도에 있어서는 말똥성게와 대수리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연질 기저해역에서는 총 11종의 저서동물이 출현하였으며, 높은 빈도로 출현한 종은 새조개, 반지락, 붉은줄접시조개 등으로 총 출현 빈도의 68%를 차지하고 있었다. 또한 선호도에 있어서도 새조개와 반지락이 각각 0.94와 0.89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따라서 각 해역에서 선택도가 높게 나타난 종은 말똥성게와 가시닻해삼을 제외하고는 모두 연체동물인 지중해담치를 포함한 이매패류 5종 및 복족류 2종으로 일반적을 알려진 바와 같이 아므르불가사리는 연체동물에 대한 선택도가 높은 것을 파악할 수 있었다.
URI
https://sciwatch.kiost.ac.kr/handle/2020.kiost/31878
Bibliographic Citation
04 한국수산학회 춘계학술대회, pp.376 - 377, 2004
Publisher
한국수산학회
Type
Conference
Language
Korean
Publisher
한국수산학회
Related Researcher
Research Interests

Marine ecology,Marine biology,Marine living resources,해양생태,해양생물 생리,해양생물자원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qrcode

Items in ScienceWatch@KIOST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