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단층 지역에서의 수직균열에 의한 탄성파 이방성 측정 KCI OTHER

Title
양산단층 지역에서의 수직균열에 의한 탄성파 이방성 측정
Alternative Title
In-situ Measurement of Seismic Anisotropy due to Vertical Fractures in the Yangsan Fault Area
Author(s)
홍종국
Publication Year
1998-03
Abstract
수직균열이 남북 방향으로 우세하게 발달되어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양산단층 지역내의 평탄한 논 에서 P파 및 SH파 워커웨이 자료로부터 지하 매질의 이방계수 및 균열밀도를 산출하였다. 균열방향 에 평행인 남북 및 수직되는 동서 방향을 따라 기록된 워커웨이 굴절파 자료는 약 10 m 두께의 미고 결 퇴적층 하부에 평탄한 이4 성 굴절면이 존재하고 있음욜 지시한다. 굴절파 속도로부터 구한 P파 이방계수는 0.054의 비교적 작은 값을 보이며,SH파 이방계수는 0.355에 달한다. P파 이방계수가 이처 럼 작은 값을 보이는 것은 굴절면 하부층의 동포와송 비가 0.448로 매우 높은데 기인하는 것으로 분 석된다. 한편 이들 이방계수 값을 이용하여 구한 수직균열들의 균열밀도는 0.284로 계산되어, 균열이 남북 방향으로 매우 잘 발달되어 있음을 지시한다.



Seismic anisotropy and fracture density of subsurface material are computed from both Pand SH-wave walkaway data. The test data were recorded on alluvium in the Yangsan Fault area where vertical fractures are assumed to be aligned in the north-south direction. Refraction events on the walkaway data obtained both perpendicular (east-west) and parallel (north-south) to the fracture orientation indicate that a relatively flat anisotropic refractor exists beneath the unconsolidated sediments of approximately 10 m thick. P- and SH-wave anisotropy is computed to be 0.054 and 0.355, respectively. The relatively small value for the P-wave anisotropy might be due to the high dynamic Poisson's ratio of 0.448. Using the values for seismic anisotropy, fracture density is computed to be 0.284, which indicates that north-south trending fractures are well developed in the refractor.
URI
https://sciwatch.kiost.ac.kr/handle/2020.kiost/6267
Bibliographic Citation
지질학회지, v.34, no.1, pp.73 - 80, 1998
Keywords
이방계수; 균열밀도; 수직균열; 굴절파; seismic anisotropy; fracture density; vertical fractures; refraction
Type
Article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qrcode

Items in ScienceWatch@KIOST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