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농어, Lateolabrax maculatus 치어의 산소 소비율에 미치는 수온과 염분의 영향 KCI OTHER

Title
점농어, Lateolabrax maculatus 치어의 산소 소비율에 미치는 수온과 염분의 영향
Alternative Title
Effects of Water Temperature and Salinity on the Oxygen Consumption Rate of Juvenile Spotted Sea Bass, Lateolabrax maculatus
Author(s)
오승용; 신창훈; 조재윤; 노충환; 명정구; 김종만
KIOST Author(s)
Oh, Sung Yong(오승용)Noh, Choong Hwan(노충환)Myoung, Jung Goo(명정구)
Publication Year
2006-09
Abstract
An experiment was conducted to investigate the effects of three water temperatures (15, 20 and 25∘C ) in combination with three salinities (0, 15 and 30 psu) on the oxygen consumption rate of juvenile spotted sea bass, Lateolabrax maculatus (mean body weight 5.5±0.3g ). The oxygen consumption rates of L. maculatus were measured in triplicate for 24 hours using a continuous flow-through respirometer. Water temperature resulted in significant differences in the mean oxygen consumption rate of L. maculatus (p 0.05). The oxygen consumption increased with increasing water temperatures in all experimental salinity regimes (p 25∘C ranged 328.8~342.3, 433.9~441.0 and 651.5~659.9 mg O2kg−1h−1 , respectively. Q10 values did not vary with salinity, bud varied with water temperature. Q10 values ranged 1.63~1.75 between 15 and 20∘C , 2.24~2.26 between 20 and 25∘C , and 1.92~1.98 over the full temperature range. The energy loss by metabolic cost increased with increasing water temperatures in all experimental salinity regimes (p 25∘C ranged 224.6~233.8, 296.3~301.2 and 444.9∼450.7kJkg−1d−1 , respectively. These data suggest that the culture of juvenile spotted sea bass is possible without energy loss by salinity difference in freshwater as well as seawater after salinity acclimation. Thus, this result has an application for culture management and bioenergetic model for growth of this species.

점농어 치어의 수온과 염분에 따른 대사율 변화를 조사하기 위해 평균 무게 5.5±0.3g 인 개체를 대상으로 수온 (15, 20, 25∘C )과 염분 (0, 15, 30 psu)에 따른 산소 소비율을 측정하였다. 9가지 실험 조합의 산소 소비율은 유수식 형태의 호흡실을 이용하여 24시간 동안, 3반복 측정하였다. 수온은 점농어 치어의 산소 소비율에 유의한 영향을 미쳤지만(p 0.05). 각 염분 조건에서 수온 상승에 따라 산소 소비율은 유의적으로 증가하였다(p 25∘C 에서의 시간당 평균 산소 소비율은 각각 328.8~342.3, 433.9~441.0 그리고 651.5∼659.9mgO2kg−1h−1 이었다. Q10 값은 염분의 영향은 받지 않았으며, 수온에 따라 변하였다. 15~20, 20∼25∘C 그리고 전 수온 범위에서의 Q10 값은 각각 1.63~1.75, 2.24~2.26 그리고 1.92~1.98이었다. 대사에 의한 에너지 손실은 수온의 증가에 따라 유의하게 증가하였다(p 25∘C 에서의 호흡 대사로 인한 일간 평균 에너지 손실은 각각 224.6~233.8, 296.3~301.2 그리고 444.9∼450.7kJkg−1d−1 이었다. 이 실험 결과는 점농어 치어를 염분 적응 후 염분 차이에 의한 에너지 손실 없이 해수뿐만 아니라 담수에서 사육이 가능하다는 것을 나타내며, 사육관리 및 성장을 위한 생체역학 모델 결정에 활용할 수 있다.
ISSN
1225-8598
URI
https://sciwatch.kiost.ac.kr/handle/2020.kiost/4853
Bibliographic Citation
한국어류학회지, v.18, no.3, pp.202 - 208, 2006
Publisher
한국어류학회
Keywords
Lateolabrax maculatus; oxygen consumption rate; water temperature; salinity
Type
Article
Publisher
한국어류학회
Related Researcher
Research Interests

Fish genetics and breeding,Living modified organism,Sbtropical mariculture,어류유전육종,어류형질전환,아열대어류양식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qrcode

Items in ScienceWatch@KIOST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