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5oE에서 관측된 북적도 해류의 연변화

Title
135oE에서 관측된 북적도 해류의 연변화
Alternative Title
Annual Variability of the North Equatorial Currents observed at 135oE
Author(s)
전동철; 김응; 신창웅
KIOST Author(s)
Jeon, Dongchull(전동철)Kim, Eung(김응)Shin, Chang Woong(신창웅)
Alternative Author(s)
전동철; 김응; 신창웅
Publication Year
2007-11-09
Abstract
한국해양연구원은 2006년 8월 25일부터 2006년 9월 30일, 그리고 2007년 9월 1일부터 2007년 10월 17일 사이에 Hawaii 에서 북서태평양에 이르는 대양탐사 (POSEIDON)에서 해수 물성과 ADCP 관측을 실시하였다. 또한 장기 해류를 획득하기 위하여 두 탐사 사이의 1년 동안 해류계를 계류하였다.연구 해역은 종합적인 수온과 염분의 특성에 의하여 4 개의 해역으로 구분할 수 있다. 이 해역들은 1) Hawaii 로부터 Chuuk (Micronesia) 사이의 중앙 북태평양 해역, 2) 130°E ~135°E 사이의 북적도 해류 해역, 3) 필리핀의 동부와 북동부 해역, 4) 동중국해에서 Kuroshio 해류축의 중심부 해역 이다. 염분 최대층의 중심핵은 북태평양 중앙부의 표면 하에서 약 35.2 psu 이고, 이 해역의 수온약층 아래에서 염분 최소가 34.1 psu 이다. 북서태평양에서 염분의 폭은 최대 35.1 psu, 최소 34.2 psu 로 상대적으로 감소한다. 북적도 해역에서 염분 최대값은 34.8 psu 까지 감소하고, 염분 최소값은 약 34.5 psu 이다. 그리고 이 해역은 북태평양중층수가 넓은 염분 최소층의 중심층으로 유입된 염분 34.65 psu 의 또 다른 염분 최대 핵이 존재 한다.항시 서향하는 흐름이 상층부에서 ADCP에 의해 관측되었는데, 이것은 경도 135°E 와 경도 130°E 를 횡단하는 북적도 해류이다. 경도 130°E 의 위도 18°N~ 20°N 사이에는 반대 방향으로 동향하는 흐름이 존재하였다. 또한 경도 135°E, 위도 12°30'N에서 5 개의 해류계를 계류하였고, 획득한 시계열 해류 자료를 분석하고, 다른 자료와 비교하였다. 이 해류계들은 수심 500m, 1000m, 1500m, 2000m, 2500m 층에서 약 1년간 계류되었다.
URI
https://sciwatch.kiost.ac.kr/handle/2020.kiost/30196
Bibliographic Citation
Proceedings of the Autumn Meeting 2007 of the Korean Soc. of Oceanography, pp.142, 2007
Publisher
한국해양학회
Type
Conference
Language
Korean
Publisher
한국해양학회
Related Researcher
Research Interests

Physical oceanography,Marine security,Marine safety,해양물리,해양방위,해양안전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qrcode

Items in ScienceWatch@KIOST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