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해안 포말대의 간극생물 분포 특성 비교

Title
동/서해안 포말대의 간극생물 분포 특성 비교
Alternative Title
Comparison of interstitial animals in swash zone of East Sea and Yellow Sea
Author(s)
민원기; 노현수; 김동성; 강태욱; 오제혁
KIOST Author(s)
Kim, Dong Sung(김동성)Oh, Je Hyeok(오제혁)
Publication Year
2009-11-05
Abstract
동해안과 서해안 일부 해역에 발달한 해빈은 해류, 하안류에 의하여 운반된 모래가 파랑에 의하여 밀려 올려져 생긴 지형이며, 그곳에서 탁월풍의 작용을 받아 모래가 낮은 구릉 모양으로 쌓여서 형성된 지형이 사구이다. 해빈 지형에서 심해에서 발생한 파랑이 수심이 낮은 천해로 전파해 들어와 천수현상이 일어나고, 쇄파되는 곳을 쇄파대(breaker zone)라고 하며, 쇄파대를 지나 파랑의 쳐올림과 쳐내림(backwash)이 반복되는 지역을 포말대(泡沫帶:swash zone)라 한다. 이러한 해안의 사구 및 해빈의 쇄파대와 포말대의 사질 퇴적물에 서식하는 생물들은 주로, 구멍을 파고 사는 등각류, 단각류, 갑각류 등이며, 모래틈에서 살아가는 간극동물로는 선충류와 곤충류의 유생들, 복모동물, 완보동물 등으로 알려져 있다. 국외에서는 다양한 환경의 해빈퇴적물에서 서식하는 간극생물의 분포 특성에 관한 연구가 몇 편이 있으나, 국내에서는 해빈에서의 간극동물 군집에 대한 정량적인 생태학적 연구는 아직까지 보고된 바가 없다. 본 연구는 해빈 지형 중에서도 파랑에 의한 퇴적물 교란이 가장 크게 나타나는 포말대에서의 간극생물 군집의 분포 특성을 고찰하기위해, 울진 해양연구원 동해연구소 앞 해빈을 중심으로 강원도 고성에서 부산 기장에 이르는 동해안의 8개 주요 해빈 포말대와 서해안의 2개 지역의 해빈 포말대에서의 퇴적물에 서식하는 간극생물의 분포 특성을 비교 분석하였다.
URI
https://sciwatch.kiost.ac.kr/handle/2020.kiost/29223
Bibliographic Citation
한국해양학회 추계학술대회, pp.1, 2009
Publisher
한국해양학회
Type
Conference
Language
Korean
Publisher
한국해양학회
Related Researcher
Research Interests

Biophysiological ecology,Meiobenthology,해양생물 생리생태학,중형저서생물학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qrcode

Items in ScienceWatch@KIOST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