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주변해역 중형동물플랑크톤 장기간 분포특성

Title
독도 주변해역 중형동물플랑크톤 장기간 분포특성
Alternative Title
Long-term variation of mesozooplankton in the epipelagic zone around Dok-do
Author(s)
강정훈; 김민주; 권오윤
KIOST Author(s)
Kang, Jung Hoon(강정훈)Kim, Minju(김민주)
Publication Year
2019-05-17
Abstract
동해에 위치한 독도 주변해역에서 중형동물플랑크톤 군집의 장기간(2006-2015년, 2017-2018년) 분포특성을 조사하였다. 동물플랑크톤 시료는 고정정점(정점 16, 20, 30, 45, 47, 50)의 수온약층 상부, 수온약층 그리고 수온약층이하 수심 100 m까지 표준네트로 수직예인하여 획득하였다. 장기간 연구해역에서 관찰된 중형동물플랑크톤 평균 개체수는 2006년(157 개체/㎥)부터 2018년(3,631개체/㎥)까지 증가추세를 나타냈다. 2006년부터 2010년까지 개체수의 변화가 약 1.9배 소폭 증가하였고, 2010년부터 2018년까지 약 4.0배 대폭 증가하였다. 장기간 증가를 주도한 종은 야광충, 살파류, 요각류(Clausocalanus sp., Paracalanus sp.)였다. 표층혼합층에서 총 개체수가 높았고, 수심이 깊어질수록 감소하였으며 군집 중 요각류가 가장 다양하였다. 2016년을 제외한 장기간(2006-2018년) 조사를 매년 수행하였지만 매해 조사한 계절은 달랐다. 총 22회 조사 중 봄철 7회, 여름철 9회, 가을철 2회, 그리고 겨울철 4회를 수행하였다. 따라서 계절적으로 증가를 주도한 분포특성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 봄철에는 요각류 미성숙체와소형요각류인 Pseudocalanus minutus의 수가 많았고, 여름철에는 야광충, 탈리아류(Doliolium nationalis), 요각류(Paracalanus parvus s.l.), 그리고 지각류 (Penilia avirostris)의 수가 많았다. 겨울철에는 요각류(Oithona similis, P. parvus s.l.)가 장기간 개체수 증가를 주도한 것으로 파악된다. 예외로 가을철은 2회(2009-2010년)의 조사로 장기간 분포특성 추세를 설명하기 부족하여 2019년 가을에 조사를 진행될 예정이다. 2008년 이후 나타난 야광충 대발생과 같은 특이 현상들이 일시적인지 혹은 생태계
URI
https://sciwatch.kiost.ac.kr/handle/2020.kiost/22622
Bibliographic Citation
2019년도 한국해양과학기술협의회 공동학술대회, pp.239, 2019
Publisher
한국해양학회 춘계 학술대회
Type
Conference
Language
Korean
Publisher
한국해양학회 춘계 학술대회
Related Researcher
Research Interests

Biological oceanography,Zooplankton ecology,Introduction and dispersion of foreign species,생물해양학,동물플랑크톤 생리,생태,외래종 유입,확산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qrcode

Items in ScienceWatch@KIOST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