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지구물리 자료를 통해 얻은 한반도의 지각두께 예측과 지열류량과의 비교 KCI

Title
다양한 지구물리 자료를 통해 얻은 한반도의 지각두께 예측과 지열류량과의 비교
Alternative Title
Estimate on the Crustal Thickness from Using Multi-geophysical Data Sets and Comparison to Heat Flow Distribution of Korean Peninsula
Author(s)
최순영; 김형래; 김창환; 박찬홍; 서만철
Publication Year
2011-12
Abstract
We study the deep structure of Korean Peninsula by estimating Moho depth and crustal thickness from using land and oceanic topography and free-air gravity anomaly data. Based on Airy-Heiskanen isostatic hypothesis, the correlated components between the terrain gravity effects and free-air gravity anomalies by wavenumber correlation analysis(WCA) are extracted to estimate the gravity effects that will be resulted from isostatic compensation for the area. With the resulting compensated gravity estimates, Moho depth that is a subsurface between the crust and mantle is estimated by the inversion in an iterative method with the constraints of 20 seismic depth estimates by the receiver function analysis, to minimize the uncertainty of non-uniqueness. Consequently, the average of the resulting crustal thickness estimate of Korean Peninsula is 32.15 km and the standard deviation is 3.12 km. Moho depth of South Korea estimated from this study is compared with the ones from the previous studies, showing they are approximately consistent. And the aspects of Moho undulation from the respective study are in common deep along Taebaek Mountains and Sobaek Mountains and low depth in Gyeongsang Basin relatively. Also, it is discussed that the terrain decorrelated free-air gravity anomalies inferring from the intracrustal characteristics of the crust are compared to the heat flow distributions of South Korea. The low-frequency components of terrain decorrelated Free-air gravity anomalies are highly correlated with the heat flow data, especially in the area of Gyeongsang basin where high heat flow causes to decrease the density of the rocks in the lower crust resulting in lowering the Moho depth by compensation. This result confirms that the high heat sources in this area coming from the upper mantle by Kim et al. (2008).

본 연구는 지형자료와 Free-air 중력이상을 이용하여 한반도의 모호면 심도 및 지각두께를 계산하였다. Airy-Heiskanen 지각평형 가설에 근거한 Free-air 중력이상에 포함된 지형중력과 연관성 있는 성분들을 파동수상관분석으로 추출하고 이로부터 보상이 이루어진 상태의 중력효과를 계산하였다. 계산된 결과로부터 반복법을 통한 역산을 이용하여 지각과 맨틀의 경계면인 모호면 심도를 도출하였고 역산 시 기존에 연구된 지진파에 의한 20개의 모호면 심도를 활용하여 포텐셜 필드에서 나타날 수 있는 비유일성의 가능성을 최소화하였다. 최종적으로 모호면 심도와 고도 자료를 더하여 한반도 지각두께를 도출하였으며 한반도 평균지각두께는 32.15 km, 표준편차 3.12 km를 나타내었다. 이 연구에서 구한 남한지역의 모호면과 같은 지역의 타 논문결과들과 비교하였을 때 평균 모호면 심도는 각각 31.08 km, 31.96 km, 33.02 km을 나타내고 표준편차는 1.94 km, 1.62 km, 1.77 km을 나타냄으로 각 연구결과의 통계치는 거의 일치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모호면 굴곡 역시 공통적으로 태백산맥과 소백산맥을 따라 모호면이 깊어지고 경상분지는 얕아짐을 확인하였다. 또한 지각 내 중력 이상체의 분포에 대한 정보를 포함하고 있는 지형과 비상관된 Freeair 중력이상을 가지고 지열류량분포와 비교하였다. 저주파성분의 지형과 비상관된 Free-air 중력이상과 지열류량분포를 상관 비교한 결과 높은 양의 상관관계를 나타냈고, 특히, 경상분지지역은 높은 지열류량분포가 암석의 밀도보상으로 인해 모호면의 상승을 가져다 준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결과는 최근 Kim et al.(2008)에서 언급한 경상분지의 높은 지열류량이 맨틀로부터 야기되는 모델과 부합된다는 사실을 뒷받침해주고 있다.
ISSN
1225-7281
URI
https://sciwatch.kiost.ac.kr/handle/2020.kiost/1759
Bibliographic Citation
자원환경지질, v.44, no.6, pp.493 - 502, 2011
Publisher
대한자원환경지질학회
Keywords
crustal thickness; gravity; topography; seismic depth; heat flow distribution; 지각두께; 중력; 지형; 지진파 심도; 지열류량분포
Type
Article
Language
Korean
Publisher
대한자원환경지질학회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qrcode

Items in ScienceWatch@KIOST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