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동해 중부해역에 서식하는 볼락속(Sebastes) 어류의 미토콘드리아 유전체 비교분석 KCI

Title
한국 동해 중부해역에 서식하는 볼락속(Sebastes) 어류의 미토콘드리아 유전체 비교분석
Author(s)
장요순; 황선완; 이은경; 김성
KIOST Author(s)
Jang, Yo Soon(장요순)Hwang, Sun Wan(황선완)Lee, Eun Kyung(이은경)Kim, Sung(김성)
Alternative Author(s)
장요순; 황선완; 이은경; 김성
Publication Year
2021-12
Abstract
좀볼락(Sebastes minor), 세줄볼락(Sebastes trivittatus), 황볼락(Sebastes owstoni) 및 노랑볼락(Sebastes steindachneri)은 한국 동해 중부 이북해역에 서식하는 동해안 특산 어종이다. 이들 동해안 특산 볼락류의 분자진화를 이해하기 위하여 좀볼락과 세줄볼락의 미토콘드리아 유전체(미토게놈)를 해독하였고, 한반도 주변 해역에 출현하는 16종 볼락의 미토게놈과 비교하였다. 좀볼락 및 세줄볼락의 미토게놈 전체 크기는 각각 16,408 bp 및 16,409 bp이었으며, 37개의 유전자(13개의 단백질 코딩 유전자, 2개의 리보솜 RNA 유전자 및 22개의 tRNA 유전자)와 1개의 비암호화 영역으로 이루어져 있었다. 동해안 특산 볼락에 속하는 좀볼락, 세줄볼락, 황볼락 및 노랑볼락의 미토게놈을 분석한 결과, 유전체 구조, 뉴클레오티드 구성, 유전자 배열 등에서 매우 유사한 특징을 가지고 있었다. 또한 비암호화 영역인 조절영역에 잘 보존된 “ATGTA” 모티프(motif) 2개가 존재하는 것이 확인되었고, 특정 염기서열의 반복(tandem repeats)은 발견되지 않았다. 이들 동해안 특산 볼락류 4종의 미토게놈 염기서열 간에 차이는 단백질 코딩 유전자 영역보다 조절영역에서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한반도 주변 해역에 출현하는 볼락속 어류의 미토게놈 정보를 이용하여 분자계통학적 유연관계를 분석한 결과, 16종의 볼락을 4개의 클러스터(cluster)로 그룹화할 수 있었고, 이 중에서 동해안 특산 볼락류 4종은 3개의 클러스터에 속해 있었다. 황볼락(S. owstoni)은 흰꼬리볼락(S. longispinis), 우럭볼락(S. hubbsi), 개볼락(S. pachycephalus), 황점볼락(S. oblongus), 황해볼락(S. koreanus), 조피볼락(S. schlegelii) 및 탁자볼락(S. taczanowskii)과 동일한 클러스터에 속하고, 세줄볼락(S. trivittatus)은 누루시볼락(S. vulpes)과 동일한 유전적 분기군으로 나타났다. 동해안 특산 볼락류 4종 중에서 좀볼락(S. minor)과 노랑볼락(S. steindachneri)은 동일한 클러스터로 분류되어 유연관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의 결과는 한국 동해 중부해역에 서식하는 볼락류의 진화양상을 이해하거나, Sebastidae 어류의 유전적 진화연구에 유용한 정보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Sebastes minor, Sebastes trivittatus, Sebastes owstoni, and Sebastes steindachneri are indigenous fish species inhabiting the central part of the East Sea, Korea. In order to understand the molecular evolution of these four rockfishes, we sequenced the complete mitochondrial genomes (mitogenomes) of S. minor and S. trivittatus. To further analyze the phylogeny of Sebastes species, the mitogenomes of 16 rockfishes were comparatively investigated. The complete mitochondrial DNA (mtDNA) nucleotide sequences of S. minor and S. trivittatus were 16,408 bp and 16,409 bp in length, respectively. A total of 37 genes were found in mtDNA of S. minor and S. trivittatus, including 13 protein-coding genes, 2 ribosomal RNA genes, and 22 transfer RNA genes, which exhibited similar characters with other Sebastes species in the East Sea, Korea. In addition, we detected a conserved motif “ATGTA” in the control region of the four Sebastes species, but no tandem repeat units. Comparative analyses of the congeneric mitochondrial genomes were performed, which showed that control regions were more variable than the concatenated protein-coding genes. As a result of analysing phylogenetic relationships of four Sebastes species by using concatenated nucleotide sequences of 13 protein-coding genes, S. minor, S. trivittatus, S. owstoni and S. steindachneri were clustered into three clades. The phylogenetic tree exhibited that S. minor and S. steindachneri shared a closer relationship, whereas S. trivittatus and S. vulpes formed another distinct clade. Our results contribute to a better understanding of evolutionary patterns of Sebastes species inhabiting the middle East Sea, Korea.
ISSN
1225-8598
URI
https://sciwatch.kiost.ac.kr/handle/2020.kiost/42004
Bibliographic Citation
한국어류학회지, v.33, no.4, pp.226 - 239, 2021
Publisher
한국어류학회
Keywords
Sebastes minor; Sebastes trivittatus; mitochondrial genome; comparative analysis
Type
Article
Language
Korean
Publisher
한국어류학회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qrcode

Items in ScienceWatch@KIOST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