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 북부 해역에 분포하는 난자치어의 계절별 종조성 분포

DC Field Value Language
dc.contributor.author 오지나 -
dc.contributor.author 김성 -
dc.date.accessioned 2021-03-17T10:10:16Z -
dc.date.accessioned 2021-03-17T10:10:16Z -
dc.date.available 2021-03-17T10:10:16Z -
dc.date.available 2021-03-17T10:10:16Z -
dc.date.created 2020-02-11 -
dc.date.issued 2008-04-25 -
dc.identifier.uri https://sciwatch.kiost.ac.kr/handle/2020.kiost/41167 -
dc.description.abstract 난자치어 조사는 어류의 산란장과 보육장의 규명, 나아가 미래 자원량을 예측하는 기초자료가 된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하다. 그러한 목적으로 본 연구에서는 경기만, 아산만, 백령도 및 연평도 일대를 포함하는 서해 북부해역에서 계절별 난자치어의 종조성과 분포를 조사하여 어류의 산란장과 보육장의 역할과 기능을 분석하기 위한 기초자료를 확보하였다. 본 연구해역에 출현한 어란은 계절 평균 0-2,483.6 개/1,000㎥로 이 중 돛양태류(2.8 %)와 멸치(< 0.1 %) 2종만이 동정되었다. 자치어는 계절 평균 3.3-605.3 마리/1,000㎥로 17종이 동정되었고, 흰베도라치가 전체 출현량의 93.5 %를 차지하여 우점하였다. 그 다음으로 멸치(2.1 %), 까나리(1.4 %), 망둑어류(1.3 %) 등의 순으로 출현하였다. 나머지 종들은 출현량 비율이 1.0 % 미만이었다. 흰베도라치는 연평도 주변해역과 아산만 외해역, 까나리는 연평도 주변해역, 연안 회유성 종인 멸치와 민어류는 경기만, 아산만, 백령도-대청도-연평도 주변해역, 그리고 농어는 한강하구역과 경기만에 분포하였다. 이러한 종들의 어란이나 자치어의 분포로 보아 본 연구해역은 어류의 산란장이나 보육장으로 이용되는 것으로 판단된다. -
dc.description.uri 2 -
dc.language Korean -
dc.publisher 한국어류학회 -
dc.relation.isPartOf 한국어류학회 -
dc.title 서해 북부 해역에 분포하는 난자치어의 계절별 종조성 분포 -
dc.title.alternative Distribution of fish fish eggs and larvae off the northern area of wset sea, Korea -
dc.type Conference -
dc.citation.conferencePlace KO -
dc.citation.endPage 39 -
dc.citation.startPage 39 -
dc.citation.title 한국어류학회 -
dc.identifier.bibliographicCitation 한국어류학회, pp.39 -
dc.description.journalClass 2 -
Appears in Collections:
Marine Environmental & Climate Research Division > Marine Ecosystem Research Center > 2. Conference Paper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qrcode

Items in ScienceWatch@KIOST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